탈장 Hernias

탈장이란 복강내 장기 일부가 복벽의 약한 부위를 통해 밀려나오는 현상을 말합니다. 선척적으로 형성된 통로를 통해서 나올 수도, 혹은 선천적인 통로는 없었지만 후천적으로 복압이 지속적으로 올라가는 상황에서 약해진 부위를 통해서 밀려나오기도 합니다.

탈장 원인

원래 남성신생아의 경우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 고환이 배속에 있다가 출생이 가까워지면서 서서히 고환으로 내려가서 자리를 잡게 되는 데, 이 과정에서 형성된 통로가 정상적으로는 출생 시 막혀야 하는 데, 막히지 않고 남아서 탈장의 불씨가 되게 되는 것입니다.

여아의 경우에는 이럴 확률이 낮은 만큼, 남성에서 여성보다 탈장의 빈도가 높은 이유가 됩니다. 여아의 경우에는 고환이 지나가지는 않지만 자궁을 안전하게 유지하는 조직이 이 통로를 통과하여 후일 복압이 올라가면 이 약한 부위로 탈장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만성적인 호흡기질환으로 인한 잦은 기침, 변비로 인해 배변 시 무리하게 힘을 주어야 하는 경우, 너무 무거운 것을 자주 들어올려야 하는 경우, 그외 복부비만 등 복압이 올라갈 수 있는 모든 상황에서 서혜부의 약한 부위로 탈장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탈장 증상

초기에는 별 증상이 없이 간혹 복압 상승 시 서혜부가 불거지는 현상을 보이다가 할 수 있습니다. 운동 선수나 활동량이 많은 분들은 제약이 따르기도 합니다.

간혹 밀려나온 상태에서 밀어넣어도 잘 들어가지 않는 현상이 벌어지거나, 이 상태가 지속되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는 데 이런 경우는 빠져나온 부위에 혈액공부에 이상이 생기면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응급상황입니다.

탈장 진단

대부분의 경우 증상과 육안적인 검사나 간단한 이학적인 검사나 진찰만으로 쉽게 진단합니다. 서있을 때 불거진 것이 누으면 사라지거나, 누은 상태에서 가볍게 원상복귀가 되면 탈장으로 진단합니다. 서서 불거지지 않으면 배에 힘을 주거나 기침을 하면 불거짐이 쉽게 재현되면 또한 탈장으로 진단하게 됩니다.

애매한 경우에 초음파, CT, 혹은 MRI을 동원하시도 하지만 매우 드문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탈장 치료

초기에 불거짐이 크지 않고 증상이 없으면 기다려보는 것도 한가지 방편입니다. 다만, 불거짐이 커지거나 자주 불거지거나 약간의 불편함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시간이 갈수록 입구가 넓어지게 되면 수술이 점점 더 복잡해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탈장교정수술

신생아의 경우에 탈장이 진행되면 결국 출생 시에 고환이동 통로가 막히지 않아서 배속 장기기 빠져 나오는 현상으로 이 경우에는 더 통로가 넓어지기 전에 통로를 막아주는 수술(고위결찰 High Ligation)을 하게 됩니다. 대부분 조기 수술로 통로만 막아주면 되나 통로가 넓은 경우에는 인근 약해진 근육층을 당겨서 통로를 좁게 해주는 수술도 병행하여야 합니다.(Marcy수술)

성인의 경우에는 통로만 차단하는 수술만으로는 재발 우려가 높아 통로차단(고위결찰;High Ligation)에 추가로 다양한 방법으로 약해진 부위 보강을 하게 됩니다. 바시니(Bassini), 맥베이(McVay), 짐머만(Zimmerman), 및 숄다이스(Shoulice)수술법 등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복벽을 견고히 해주게 됩니다.

강남항외과에서는 인공막을 꼭 필요로 하는 소수의 환자 외에는 대부분 주변의 견고한 인체조직을 이용하여 결손부위를 막아서 하는 수술을 원칙으로 하며, 여러 가지 방법 중에서도 원형복구에 가장 가깝다고 평가 받는 숄다이스(Shouldice) 수술법을 주로 시술합니다.

만일, 약해진 복벽을 주변 조직으로 보강하려고 하나, 주변 조직자체도 부실한 경우에는 그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어, 인공막을 이용하여 보강하는 방법이 이용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복강경수술 기법이 발달함에 따라, 복벽을 따라 약해진 부위에 접근하여, 통로를 차단하고 약해진 복벽에 인공막을 덧대는 방식이 쓰이기도 합니다.

일반적인 방식의 탈장 수술이 국소마취에서 가능한 반면, 복강경 수술은 전신마취를 필요로 한다는 점이 약점이기도 합니다. 이전 수술에서 재발한 경우나, 양측에 탈장이 있는 경우 좋은 선택일 수 있습니다. 다만, 탈장이 너무큰 경우, 탈장이 고환까지 밀려간 경우, 전신마취에 위험부담이 높은 환자 등에서는 무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탈장 예방

선천적인 결손으로 인한 통로 형성에 대해서는 예방할 방법이 없지만, 후천적인 요인들에 대해서는 예방책이 있습니다.
적절한 체중 유지하기, 변비를 피하기 위해 충분한 섬유소 섭취 및 수분섭취, 지나치게 무거운 하중을 들어 올리는 것을 유의하기, 흡연자제로 만성폐질환 예방하기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423 한승빌딩 601호

TEL : 02.595.5225 FAX : 02.592.7887
사업자 : 408-96-08081

Copyrightⓒ 2004 강남항외과 All rights reserved